경상남도, 양봉교육의 메카로 거듭난다
상태바
경상남도, 양봉교육의 메카로 거듭난다
  • 우연경
  • 승인 2021.02.15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 국내 최초 양봉 전문 인력 교육기관 지정
2021 경남곤충대학 양봉반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점차 확대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국내 최초로 양봉산업 전문 인력 양성기관으로 선정됐다.

그간 전국 양봉산업 종사자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양봉산업의 육성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이 2019년 8월 27일 제정됨에 따라 관련 전문가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지난해 12월 농촌진흥청의 양봉산업 전문 인력 양성기관 지정 공모를 신청해 현지실사 등 종합심사를 거쳐 2월 9일 국내 양봉산업 전문 인력 양성기관 제1호로 지정됐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우수한 교육시설로 우리 도(道) 내 농업인 전문교육을 주도해 왔으며 특히 올해 1월 출범한 유용곤충연구소는 산업곤충 뿐만 아니라 화분매개꿀벌 등 양봉분야의 지역실증 연구과제도 수행하는 등 연구기반이 탄탄하다.

앞으로 양봉분야 전담교수와 현장 전문 강사를 추가로 확보한다면 내년부터는 양봉교육과정(가칭 경남양봉대학) 운영이 원활히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기존에 운영하던 경남곤충대학의 실습교육 등 일부 과정을 양봉반으로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손창환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양봉산업 전문 인력 양성기관으로 지정된 것은 도 내 3,500여 양봉농가의 교육에 대한 열망이 결실을 이룬 것”이라고 전하며, “경남이 양봉산업 전문 인력 교육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수준 높은 교육을 준비하겠으니, 양봉농가의 적극적인 교육 참여를 당부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상남도농업기술원과 함께 서울시농업기술센터와 (사)산업곤충연구소가 양봉산업 전문 인력 양성기관으로 지정되었으며, 세 기관은 앞으로 양봉산업 육성을 위한 전문 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경남/ 사진제공 = 경남도청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국내 최초로 양봉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 선정됐다.  / 사진제공 = 경남도청

judhaku11@gmail.net

우연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