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립합창단, “청아한 목소리로 시를 노래하다”
상태바
울산시립합창단, “청아한 목소리로 시를 노래하다”
  • 우연경
  • 승인 2021.02.18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가곡의 밤’마련…한국&독일 근·현대 가곡 선사

울산시립합창단은 오는 23일 화요일 오후 7시 30분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기획연주회 ‘가곡의 밤’을 무대에 올린다.

서정적인 시에 감미로운 선율이 붙고 아름다운 목소리가 어우러지는 가곡을 독창과 합창, 그리고 바이올린, 첼로 등 악기를 함께한 색다른 편성으로 개성 있는 공연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연은 한국의 서정미가 돋보이는 한국가곡과 가곡의 정통을 보여주는 독일가곡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근•현대 한국가곡과 독일 예술가곡, 연가곡 등 시대별 종류별로 다른 가곡들로 만나볼 수 있다. 

한국의 정서가 담긴 한국 가곡 ‘청산에 살리라’, ‘동무생각’ 등과 독일 가곡의 왕이라 불리는 슈베르트의 ‘겨울나그네’, 우리에게도 익숙한 베토벤의 가곡 ‘그대를 사랑해’를 포함한 주옥같은 가곡들이 관객들의 귀와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지휘는 조은혜 울산시립합창단 부지휘자가 맡으며 정연실 단원의 해설이 곁들여져 관객의 이해와 만족을 높인다.

울산시립예술단 관계자는 “끝나가는 겨울밤의 매력을 더해줄 ‘가곡의 밤’ 공연에 시민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자세한 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http://ucac.ulsan.go.kr) 또는 전화 052) 275-9623~8로 하면 된다.
 

울산시립합창단의 공연 장면. / 사진제공 = 울산시
울산시립합창단의 공연 장면. / 사진제공 = 울산시

judhaku11@gmail.net

우연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