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농부, 도시에서 텃밭을 가꾸다!
상태바
도심 속 농부, 도시에서 텃밭을 가꾸다!
  • 우연경
  • 승인 2021.02.19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공영도시농업농장 4개소 510구좌
2월 22일부터 분양·신청 접수

  대구시는 도시농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자칫 우울해지기 쉬운 일상 속 여유를 찾고 건강한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도시텃밭 4개소 510구좌를 ’21. 2. 22(월)부터 시민들에게 분양하며, 또한 공영도시농업농장의 일부 공간을 활용해 농산물 수확 체험장을 별로도 조성한다.

대구시는 동구 금강동, 수성구 고모동, 달서구 도원동, 달성군 다사읍 죽곡리 네 곳의 유휴 토지를 정비해 친환경 농산물을 직접 키우며 가족과 여가를 즐길 수 있고, 도시 노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공영도시텃밭’을 조성해 시민들에게 분양한다.

대구시에 거주하거나 직장에 다니는 사람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며, 분양면적은 1구획에 17.5㎡ 정도로 1가구당 1구획만 신청할 수 있고 분양가격은 구획당 4만원이다.

분양 받은 도시텃밭은 올 12월까지 자유롭게 농작물을 경작할 수 있으며 특히, 장애인 및 기초생활수급자 가족이 신청할 경우 분양료 감면 혜택도 주어진다.

분양 희망자는 대구시청 홈페이지의 ‘도시텃밭 분양’ 배너로 연결된 대구도시농업박람회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 기간은 2월 22일(월)부터 3월 8일(월)까지이며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분양하는 텃밭별로 도시농업관리사를 배치해 참여자에게 영농방법 등 텃밭 운영을 지도할 계획이며, 친환경 도시텃밭(합성농약, 화학비료, 비닐멀칭 사용금지)을 통해 농산물을 직접 키워서 이웃과 수확한 농작물을 나누고 소통하는 공동체를 이끌어갈 계획이다.

또한 공영도시농업농장 일부공간을 활용한 모내기 체험·고구마 수확 체험장을 조성해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우리 고유의 먹을거리 생산과정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교육 장소로 활용할 계획이다.

정의관 대구시 경제국장은 “도심에서 텃밭 경작으로 농촌의 추억을 되살리고 자라나는 아이들에게는 생명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며, “도시 노인문제 해결, 여가생활과 가족과 이웃 간의 정을 나눌 수 있는 소통의 공간으로 이용되는 공영 도시텃밭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사진제공 = 대구시
시민들에게 분양한 공영도시텃밭에서 농산물을 가꾸는 모습. / 사진제공 = 대구시

judhaku11@gmail.net

우연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