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지역의 특색 있는 공유경제 사업 발굴
상태바
경남도, 지역의 특색 있는 공유경제 사업 발굴
  • 우연경
  • 승인 2021.02.22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군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사업’ 공모
시·군과 민간 협력으로 사회문제 해결 및 공유문화 확산 기여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시·군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사업’을 시작으로 올해 공유경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시·군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사업’은 지역의 유휴자원을 활용하여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공유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시·군과 민간이 협력하여 계획하고 운영하는 사업에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9년 시작하여 2019년에는 6개 사업에, 지난해에는 7개 사업에 매년 총 1억 원을 지원하여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공유카페 ‘마을을 담다’(창원시) △休식을 공유하다(함양군) △시골책방 ‘문지방이 닳도록’(하동군) △기술공유도서관 ‘수리공을 빌려드립니다’(통영시) △‘회현지기’ 마을공동체 확산(김해시) △고성 언니愛 텃밭사업(고성군) △모이자 미래 Dream 배움터(창녕군)으로 각 사업별로 1천만~2천5백만 원이 지원됐다.

각 시군은 ▲공유 공간을 활용한 주민 복지 프로그램 운영, ▲지역 관광 상품 개발, ▲취약 계층을 위한 경수리 지원·나눔 사업·재능 기부, ▲문화소외 지역의 청소년 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 지역 주민과 함께 다양한 공유 사업을 펼쳤다.

경남도는 2월 22일부터 3월 15일까지 시군을 통해 사업계획서를 접수 받은 후 심사를 거쳐 5월 중 사업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단체는 5월부터 12월까지 시군과 협력하여 사업을 시행해 나간다.

장재혁 도 사회적경제추진단장은 “도내 공유경제 활성화를 위해서 시·군의 다채로운 공유경제 사업을 발굴하고 지원하려 한다”며, “공유경제 지원 사업을 통해 도민의 편의증진과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공유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모일정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경상남도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경상남도는 ‘시·군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사업’을 통해 공유카페 등 도내 공유공간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창원의 공유카페 사진. / 사진제공 = 경남도청
경상남도는 ‘시·군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사업’을 통해 공유카페 등 도내 공유공간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창원의 공유카페 사진. / 사진제공 = 경남도청

judhaku11@gmail.net

우연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