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 미래발전전략, 「생활권계획」으로 지역주민이 만든다!
상태바
우리동네 미래발전전략, 「생활권계획」으로 지역주민이 만든다!
  • 우연경
  • 승인 2021.02.26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진구·사상구 일대 17.49㎢ 대상으로 시범 구역 생활권계획 수립 확정
범 구역 주례·개금·가야·당감동 4개 소생활권으로 구분하고, 미래상·발전전략 제시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이병진)가 지역주민들이 직접 동네의 미래발전전략을 수립하는 「생활권계획(시범구역) 확정안」을 발표했다.

생활권계획은 부산시의 최상위 법정계획인 도시기본계획의 비전과 목표·전략을 생활권 단위로 구체화하는 것으로, 지역별 특성과 지역주민 의견을 반영한 미래상과 발전전략을 담은 생활권별 상세 계획이다.

이는 도시기본계획의 실현성·자족성을 강화하고, 지역별 다양한 생활밀착형 계획 이슈 해결과 소외·낙후된 지역의 육성 활력 계획을 포함한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계획이기도 하다.

부산시는 부산진구와 사상구를 주례·개금·가야·당감동 등 4개 소생활권으로 구분하고 생활권계획을 수립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 2019년 8월, 용역에 착수하여 지역주민들로 구성된 시민참여단(97명) 워크숍을 진행하고, 설문조사와 전문가 TF팀 운영 등을 통해 시범구역 생활권계획(안)을 확정했다.

시범구역 생활권계획의 미래상은 ▲동부와 서부의 광역거점을 연결하는 지역생활권으로 설정하고 ▲9대 목표(공간의 단절을 극복하는 도시기능 재정립 등)와 15대 전략(철도와 고가도로로 단절된 지역 간 연계, 대규모 시설의 이전에 따른 도시기능 재배치 등)을 제시하는 등 지역주민들의 삶을 담은 생활 밀착형 도시계획을 제시하였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오는 2022년부터 부산시 전역으로 생활권계획을 확대 추진해 지역의 특성에 맞는 생활권별 미래상과 발전전략을 마련함으로써 지역균형발전을 유도하고, 지역의 자족성을 강화하는 생활밀착형 도시계획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오늘(26일) 「균형발전을 위한 생활권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하고 보고회 자료를 부산시 홈페이지 ‘도시계획 아고라’에 게재해 시민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부산 소생활권 설정안. / 사진제공 = 부산시
부산 소생활권 설정안. / 사진제공 = 부산시

judhaku11@gmail.net

우연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