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 향후 과제는? 시민단체 기자회견
상태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 향후 과제는? 시민단체 기자회견
  • 우연경 기자
  • 승인 2021.03.0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28조원 공항건설비용 허위발표 규탄
가덕도 신공항 경제성 의혹 불식 노력

오늘(3월 2일) 2시, 부산시청 정문 앞 광장에서 가덕도 특별법 제정에 따른 향후 과제를 논하고 진행을 촉구하는 시민단체 기자회견이 열렸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단체는 동남권관문공항추진 부울경범시민운동본부, 가덕도 신공항 추진 범시민 운동본부, 가덕신공항 유치 거제시민운동본부, 김해신공항 반대 범시민 대책위원회, 가덕도 허브공항 시민추진단, 24시간 안전한 신공항 촉구 교수회의 6개 단체다.

그간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촉구해온 시민단체는 특별법 통과를 환영하며 앞으로의 과제들을 함께 극복할 각오를 밝혔다.

단체는 "특별법이 원안에서 상당 부분 후퇴한 것은 아쉽게 여기지만, 모처럼 여야 합의로 특별볍이 통과되었다는 점은 실로 다행이라 여긴다. 그러나 특별법의 제정 동기가 2030년 세계등록엑스포 유치의 시기에 맞추기 위함이었으므로 비록 그 내용이 누락되었다고 하더라도 결코 기본정신을 망각해서는 안 될 것이다."라고 신공항의 의의를 환기시켰다.

이어 "가덕도 신공항을 둘러싼 경제성 의혹을 불식시키고 재정 책임을 명확히 하는 동시에 신공항의 창의적 발전을 위하여 부·울·경의 경제체질을 바꾸는 것을 목적으로 하므로 접근교통망과 배후지역 개발에 대해서도 이를 향후 국토부의 계획과정에 반영해야 할 것이다." 라고 말했다.

또한 "특별법 제정을 주도한 민주당은 실질적인 이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부를 독려해야 할 것이며, 국민의 힘에서도 합의 정신을 잊지 말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 이라며 여야의 상호협력과 정치적 지원을 요구했다.

한편 국토부가 공항건설비용에 28조원이 든다고 발표한 것은 허위사실이라 규탄하고, 사전타당성 조사와 같은 행정절차를 즉시 진행할 것을 촉구했다.

2일 부산시청 정문 앞 광장에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촉구해온 6개 단체가 이번 특별법 통과에 부쳐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우연경 기자
2일 부산시청 정문 앞 광장에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촉구해온 6개 단체가 이번 특별법 통과에 부쳐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우연경 기자

judhaku11@gmail.net

우연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