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지역 플랫폼 기업과 간담회 가져
상태바
김경수 지사, 지역 플랫폼 기업과 간담회 가져
  • 우연경
  • 승인 2021.04.02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플랫폼 기업의 목소리 듣고 성장 전망에 대해 의견 나눠
얌테이블, 피플앤스토리, 기술자숲, 작은시선, 실버스퀘어 5개사 참석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일 도내 플랫폼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최근 세계적으로 플랫폼 기업의 성장세가 지속되고 기업가치도 계속 상승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도내 플랫폼 기업의 현주소를 짚어보고 성장 전망을 토론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플랫폼 기업은 ㈜얌테이블(대표 주상현), ㈜피플앤스토리(대표 김남철), 기술자숲㈜(대표 공태영), (협)작은시선(대표 조준섭), ㈜실버스퀘어(대표 박큰솔) 등 5개사*다.

* ▲얌테이블(수산 신선식품 제조 배송 온라인 플랫폼) ▲피플앤스토리(웹툰, 웹소설 콘텐츠 유통 플랫폼) ▲기술자숲(제조산업분야 구인구직 플랫폼) ▲작은시선(휠체어 사용자 맞춤정보 제공 플랫폼) ▲실버스퀘어(노인 장기요양시설 정보제공 플랫폼)

이들은 모두 경남도의 창업 허브기관인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동형)의 입주보육, 사업화자금, 투자연계 등 프로그램을 통해 지원받은 바 있다.

현재 도내 플랫폼 기업들은 대체로 아이디어를 개발하거나 신제품을 출시해 시장 반응에 따라 제품과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는 창업 초기 단계에 있다.

아직 매출규모나 고용창출 효과는 크지 않지만 쿠팡이나 마켓컬리와 같이 성공신화를 만들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각자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사업에 매진하고 있다.

간담회에 앞서 인사말에 나선 김 지사는 “경남을 비롯한 지역의 청년인구 유출이 심각하다. 젊은 인구가 수도권으로 계속 몰려가고 있다”며 “수도권은 과밀로 인한 폐해가 발생하고 비수도권은 지역 소멸의 위기를 맞고 있는 이 문제를 풀지 못하면 지역과 수도권이 함께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년들이 수도권으로 몰리는 이유가 “주로 일자리와 교육, 특히 IT와 플랫폼, 콘텐츠 분야의 일자리가 부족한 것”이라며 “지역에서 그런 기업이 육성되고 일자리가 많아지려면 무엇이 필요한지 고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분야의 도내 기업들은 어떤 상황이고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현장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지방정부가 같이 풀어갈 수 있는 문제들이 뭐가 있는지 직접 듣고 싶다”며 기업대표들에게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려주길 요청했다.

/ 사진제공 = 경남도청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일 도내 플랫폼 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 사진제공 = 경남도청

judhaku11@gmail.net

우연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