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도민과 함께 느림보 열차 한나절 체험
상태바
김영록 전남지사, 도민과 함께 느림보 열차 한나절 체험
  • 이석희
  • 승인 2019.04.28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경전선 전철화 국민적 공감대 형성․영호남 공동번영 기틀 마련 위해
27일 목포와 부산(388km) 간 무궁화호 ‘느림보 열차 한나절 체험에 나선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부산 종착역인 부전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전남-부산 남해안 상생발전을 다짐하고 있다.[사진제공=전남도]
27일 목포와 부산(388km) 간 무궁화호 ‘느림보 열차 한나절 체험에 나선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부산 종착역인 부전역에서 오거돈 부산시장과 전남-부산 남해안 상생발전을 다짐하고 있다.[사진제공=전남도]

[전남=동서저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7일 목포와 부산 간 388㎞를 하루 한번 오가는 무궁화호 ‘느림보 열차’ 체험에 나선다.

호남선 2단계(목포~광주 송정) 2023년 개통 촉구와 경전선 전철화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서다.

이 열차는 광주송정역, 화순역, 보성역, 순천역을 거쳐 부산에 다다르기까지 42개 역에 정차하고 무려 6시간 33분을 달린다. 광주에서 순천까지 116.5㎞는 일제 강점기인 1930년에 건설된 이후 그대로 쓰고 있으니 느리게 달릴 수밖에 없다. 서울과 광주 간 304㎞를 KTX가 1시간 33분 만에 주파하는 것과 비교해 3배나 더 걸리니 말 그대로 ‘느림보 열차’다.

이번 행사에는 김영록 도지사를 비롯해 전라남도 도민 명예기자단, SNS 서포터즈단, 민원메신저, 생활공감 모니터단, 청년의 목소리, 전남도립대 학생, 전문가 패널 등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전남도민 170여 명이 동승한다.

열차 안에서는 ‘전남 관광객 6천만 시대를 연다’를 주제로 토크콘서트를 열고 참여자들의 소감과 사연 등을 듣는 시간을 갖는다. 최진석 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의 ‘국가철도망 구축 방향’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또한 ‘전남 관광 활성화 방안’과 ‘경전선 전철화 필요성’에 대한 전문가들의 분야별 토론회도 열린다. 체험 과정은 전라남도 누리집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함으로써 경전선의 실상을 알려 전철화의 당위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다는 방침이다.

종착역인 부산 부전역에서는 김영록 도지사와 오거돈 부산시장이 전남-부산, 남해안 상생발전 비전 선언식을 한다. 두 시·도지사는 선언문을 통해 광주~순천 경전선 전철화를 통해 전남과 부산을 ‘2시간대 경제권’으로 단축, 경제, 문화 협력과 인적 교류 활성화로 ‘영호남 대화합의 시대’ 개막,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구축’ 반영 등에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할 예정이다.

김영록 도지사는 “경전선 가운데 광주 송정에서 순천까지 구간은 일제 강점기 농산물 수탈에 이용되는 아픔을 겪었고, 현재까지도 단선 비전철로 남아 지역 차별의 상징으로 여겨지고 있다”며 “이번 체험 행사를 계기로 경전선 전 구간의 전철화가 조기에 이뤄져 남해안지역의 공동 번영과 국가경제 발전을 이끄는 큰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