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울산글로벌 페스티벌' 11일 개막
상태바
'2019 울산글로벌 페스티벌' 11일 개막
  • 이석희
  • 승인 2019.05.08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1일~12일, 남구 태화강둔치 일원
세계전통문화공연 등 다양한 행사 개최
울산시는 5월 11일부터 12일까지 양일간 남구 태화강둔치(태화로터리 근처)에서 제 12회 세계인의 날을 기념한 ‘2019 울산 글로벌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사진제공=울산시]
울산시는 5월 11일부터 12일까지 양일간 남구 태화강둔치(태화로터리 근처)에서 제 12회 세계인의 날을 기념한 ‘2019 울산 글로벌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사진제공=울산시]

[울산=동서저널] 이석희 기자 = 울산시는 5월 11일부터 12일까지 양일간 남구 태화강둔치(태화로터리 근처)에서 제 12회 세계인의 날을 기념한 ‘2019 울산 글로벌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2008년부터 개최된 세계인의 날 기념 다문화축제로서 외국인주민과 울산시민들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고 소통하며 화합할 수 있도록 경연과 무대공연 등 다양한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작년에 10월에 태풍 콩레이로 인해 행사를 개최하지 못하여 더욱 풍성하게 개최된다.

주요행사는 5월 11일 토요일 오후 4시 30분부터 다문화가족 외국인주민, 유학생, 울산시민이 참여하는 플레시몹과 기념식, 세계문화공연이 펼쳐지고, 저녁 7시 30분부터 DJ와 함께하는 LET’S DANCE TOGETHER 파티가 밤 9시까지 열린다.

5월 12일 일요일에는 오전 11시에 퓨전요리대회와 세계전통의상패션쇼를 시작으로 오전 12시에 울산글로벌 OX퀴즈, 오후 1시에 글로벌댄스대회, 오후 2시에는 세계전통문화공연, 오후 3시 30분에 외국인가요제가 열린다.

중국, 일본, 몽골, 미국, 캐나다, 베트남, 캄보디아, 키르기즈공화국, 에티오피아, 인도, 태국 등 세계 여러 나라의 독특한 문화를 홍보․체험하는 세계문화체험관과 한복체험 및 세계민속의상체험, 가상현실(VR)로 떠나는 세계여행, 메이크업 시연 등 기타체험관이 운영된다.

특히 올해는 주한캄보디아대사관, 주한키르기즈공화국대사관, 주한에티오피아주한대사관, 주부산중국총영사관, 주부산일본총영사관, 주부산몽골영사관에서 참가하여 행사의 품격을 높여준다.

또한, 한국음식 뿐만 아니라, 세계음식을 맛볼 수 있는 다양한 세계음식관과 음식 판매 트럭들도 마련된다.

외국인출입국상담, 다문화자녀 교육상담, 무료건강상담, 건강보험상담, 결혼이민자취업상담, 무료법률상담 등 외국인 생활상담관도 운영한다.

이밖에 외국인 주민과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이동기지국 차량과 무료 와이파이를 지원하고 이동식 ATN 서비스도 지원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시민과 외국인주민이 서로 문화를 공유하며 다름을 이해하고 더 가까이 다가설 수 있는 ‘‘2019 울산 글로벌페스티벌’에서 모두 만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