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 복합연구동 준공식 개최
상태바
전북,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 복합연구동 준공식 개최
  • 월간 동서저널
  • 승인 2019.05.09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연구개발 공동연구실 및 전북지역 중소기업 통합지원센터 입주
플라즈마 기술이전 사업화 및 신산업 창출을 위한 지역거점 복합연구동 준공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 복합연구동 전경[사진제공=전북도]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 복합연구동 전경[사진제공=전북도]

[동서저널] 전북도는 9일 군산 새만금에 위치한 국가핵융합연구소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에서 중소기업 연구개발 공동연구실과 통합지원센터 등을 갖춘 복합연구동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은 전라북도 이원택 정무부지사를 비롯한 국가과학 기술연구회 원광연 이사장, 강임준 군산시장 및 군산시 의원과 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번에 준공된 복합연구동은 2015년부터 약 4년간 총 217억원을 투입, 부지면적 25,770㎡, 연면적 10,674㎡의 지상 3층 규모로 특수 실험실 3개를 포함한 실험실 28개, 연구실 22개를 갖추고 있다.

《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 복합연구동 》

ㅇ 사업기간 : ’15 ∼ ’19년 (5년)

ㅇ 사 업 비 : 217억원

ㅇ 건축규모 : 부지 25,770㎡, 건물 10,674㎡(지상 3층)

ㅇ 용 도 : 중소기업 연구개발 공동연구실·통합지원센터, 연구실(국제협력, 원천, 융복합)

※ 센터 인력·예산 : (’09년) 35명/75억원 ⇒ (‘19년) 94명/130억원

ㅇ 기존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의 연구공간을 대폭 확장한 복합 연구동은 특수 실험실, 지역 산업과의 상생 발전을 위한 중소기업 연구개발 공동연구실, 도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통합지원센터, 분석·연구장비 공동 활용을 위한 공동 실험실 등을 갖추고 있다.

플라즈마 응용기술은 반도체, 에너지, 환경, 의료, 신소재 등 각 산업의 핵심기반기술로 전북도의 전략산업인 자동차 부품소재산업,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하여 신산업 창출과 지역산업 고도화에 기여하고 있다.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는 군산 국가산업단지에 2012년 11월 개소하여 △신기술 창출 및 플라즈마 발생원 개발, △플라즈마 특성평가를 통한 물질 간 상호작용 및 데이터베이스 구축, △플라즈마 기반 환경 기술 개발, △플라즈마-농식품 융합기술 등 플라즈마 파생기술 상용화와 원천기술 개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이원택 정무부지사는 축사를 통해 “중소기업 연구개발 공동연구실과 전북지역 중소기업 통합지원센터가 본격 가동됨에 따라 플라즈마 응용기술을 활용한 도내 중소․중견기업 지원을 통해 지역 산업*의 혁신 잠재력을 끌어내어 도내 산업의 체질개선 및 사업 다각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 (전주,완주) 탄소소재 및 농기계 / (군산) 자동차 부품, 산업기계, 화학소재

(김제,정읍) 전자부품 및 소재, 농기계부품, 방사선 융합소재, 특수강

(익산) 농기계부품, 식품, 보석가공, 섬유/ (부안,새만금) 신재생에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