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19 태화강 봄꽃 대향연’ 16일~19일 개최
상태바
울산시, ‘2019 태화강 봄꽃 대향연’ 16일~19일 개최
  • 이석희
  • 승인 2019.05.1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화강, 6,000만 송이 봄꽃으로 물들다
울산시는 5월 16일 ~ 19일(4일간) 태화강지방정원에서 ‘봄꽃 향기, 대숲 소리, 정원의 새로운 시작’을 주제로 ‘2019 태화강 봄꽃 대향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사진제공=울산시]
울산시는 5월 16일 ~ 19일(4일간) 태화강지방정원에서 ‘봄꽃 향기, 대숲 소리, 정원의 새로운 시작’을 주제로 ‘2019 태화강 봄꽃 대향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사진제공=울산시]

[울산=동서저널] 이석희 기자 = 대한민국 26대 생태관광지 중 유일하게 도심속에 위치한 태화강지방정원이 신록의 계절을 맞아 화려한 봄꽃으로 변신을 시도한다.

울산시는 5월 16일 ~ 19일(4일간) 태화강지방정원에서 ‘봄꽃 향기, 대숲 소리, 정원의 새로운 시작’을 주제로 ‘2019 태화강 봄꽃 대향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태화강 봄꽃 대향연’은 16만㎡의 초화단지에 꽃양귀비, 작약, 수레국화, 안개초 등 10여 종 등 총 6,000만 송이의 활짝 핀 봄꽃들이 관광객을 맞는다.

2012년 처음 시작한 ‘태화강 봄꽃 대향연’은 올해로 8회째를 맞고 있으며, 십리대숲과 은하수길, 작가·시민들의 태마정원과 함께 해가 갈수록 운치를 더하고 있다.

올해 봄꽃 대향연은 만남의 광장에서 느티마당까지 화려한 꽃아치 등 봄꽃 조형물로 새롭게 단장하고 봄꽃과 정원에 어울리는 포토존과 다채로운 문화공연도 펼쳐진다.

5월 16일부터 26일까지 11일간 일몰시간대 이후에는 환상적인 조명연출이 초화단지에서 펼쳐진다.

또 매일 오후 10시까지 운영되는 십리대숲 은하수길은 길이 100m에서 400m로 확장해 운영한다.

이와함께 특별행사로서 펼쳐지는 열기구 체험은 하늘에서 초화단지 봄꽃정원을 만끽하고 나만의 인생 포토샷과 함께 잊지 못할 추억거리를 만들 수 있다.

5월 16일~18일 3일간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ubc 울산방송 라디오 방송 정원속의 작은 콘서트 ‘전선민의 유쾌한 스튜디오’가 현장 생방송으로 진행되며 봄꽃과 대나무를 소재로 다양한 체험행사도 열린다.

특히 올해는 시민들의 휴식 공간을 확대하고 태화강 국가정원 지정의 염원을 담은 홍보아치와 대나무 소망등을 만들어 십리대숲 산책로에서 백리대숲 염원 점등식도 가질 예정이다.

이밖에 관람객의 편리하고 안전한 축제를 위해 남구 둔치 주차장 추가 확보해 주차수요 분산하고 시설물의 강화된 안전관리 기준 준수에도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한편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5월 16일 개막식에서는 울산시립무용단의 국악, 창작무용과 개막 퍼포먼스 ‘꽃이 핀다’와 서영은의 축하공연 등으로 다채롭게 꾸며진다.

세부 행사를 보면 ▲ 특별행사 ▲ 문화공연 ▲ 전시‧체험행사 ▲ 연계행사와 야간 조명연출 등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문화공연으로 봄꽃 예술제(16일~19일), 환경사랑콘서트(17일), 청소년 음악행진(18일), 재즈페스티벌(18일~19일), 세계 전통춤 향연(19일) 등이 펼쳐지고, 만남의 광장과 나비마당에서 통기타, 재즈, 오카리나 등 다양한 공연을 만날 수 있다.

전시‧참여 행사로는 꿀벌들의 행진이 매일 3회 진행되고 봄꽃 동물원, 태화강 야생화 전시회, 페츄니아 꽃걸이 아트 전시회, 백리대숲 염원 점등식, 대나무 공예 체험, 한복 페스티벌, 사진작가 촬영대회 등이 운영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태화강 봄꽃 대향연에서 봄의 정취를 마음껏 느끼시길 바란다.” 며 “앞으로 시민들의 휴식과 힐링 명소로서 더욱 더 사랑 받는 태화강정원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