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2019 남도 전통주 종합대상에 ‘사미인주' 선정
상태바
전남도, 2019 남도 전통주 종합대상에 ‘사미인주' 선정
  • 이석희
  • 승인 2019.05.29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품평회 통해 탁주․증류주․약주 등 부문 명주 10종 선정
전라남도는 전통주 품질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9 남도 전통주 품평회’를 열어 남도 전통주 대표 브랜드 10종을 선정했다. 품평회 종합대상에는 4개 부문에서 최고 점수를 얻은 장성 ㈜청산녹수의 생막걸리 ‘사미인주’가 선정됐다
전라남도는 전통주 품질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9 남도 전통주 품평회’를 열어 남도 전통주 대표 브랜드 10종을 선정했다. 품평회 종합대상에는 4개 부문에서 최고 점수를 얻은 장성 ㈜청산녹수의 생막걸리 ‘사미인주’가 선정됐다

[무안=동서저널] 전라남도는 전통주 품질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9 남도 전통주 품평회’를 열어 남도 전통주 대표 브랜드 10종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품평회 종합대상에는 4개 부문에서 최고 점수를 얻은 장성 ㈜청산녹수의 생막걸리 ‘사미인주’가 선정됐다.

부문별로 탁주 부문에서는 최우수상에 장흥 ‘숲향벼꽃 술도깨비’, 우수상에 순천주조의 ‘사삼주’, 장려상은 담양 ㈜죽향도가의 ‘대대포’가 선정됐다.

증류주 부문에서는 최우수상에 장성 해월도가의 ‘장성만리소주’, 우수상에 강진 병영양조장의 ‘병영소주’가 선정됐다.

약주 부문에서는 최우수상에 담양 ㈜죽향도가의 ‘천년담주’, 우수상에 순천주조의 ‘하늘담’이 선정됐다.

기타주류 부문에서는 최우수상에 광양 ㈜백운주가의 ‘백운복분자’, 우수상에 담양 추성고을의 리큐르 ‘티나’가 선정됐다.

이번 품평회는 철저한 블라인드 테스트로 이뤄졌다. 박록담 한국전통주연구소장 등 5명의 전문 심사위원이 총 14개 업체 24개 제품에 대해 맛, 향, 색상, 후미 등 관능평가와, 우리 농산물 사용실적, 술 품질인증 획득 여부 등 서류심사를 통해 진행됐다.

입상한 전통주는 오는 10월 ‘2019 대한민국 우리술 품평회’에 전라남도 대표 브랜드로 출품된다. 전라남도는 또 오는 9월 셋째 주 서울 강남에 있는 ‘전통주 갤러리’ 상설시음장에서 수상 제품 시음‧판매 행사, 전라남도에서 추진하는 이달의 남도 전통주 선정, 식품박람회 참가 등 판촉 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영신 전라남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전통주 제조업체의 시설 현대화 지원과 술 품질인증 확대를 통해 품질과 경쟁력을 높여 나가고, 소비자가 애용하도록 홍보․판촉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