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도시보증공사, 리스크관리 강화와 고객편의 증대를 위한 조직개편 단행
상태바
주택도시보증공사, 리스크관리 강화와 고객편의 증대를 위한 조직개편 단행
  • 월간 동서저널
  • 승인 2019.06.2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서저널] 주택도시보증공사(사장 이재광, 이하 ‘HUG’)는 리스크관리를 강화하고 고객 편의성을 증대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추진하여 28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UG는 통합적 리스크관리 강화를 위해 기존 ‘리스크관리실’을 ‘리스크관리단’으로 변경하고, 단 내 독립부서로 법률리스크 관리를 전담하는 ‘준법지원실’을 설치하였다.

또한, 유사한 기능을 수행하는 영업부서를 통합하여 조직운영의 효율성을 제고하고 전국에 영업망을 균형 있게 갖추어 고객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도시재생 금융상품을 취급하는 ‘도시금융센터’(3개소)와 임대주택 금융상품을 취급하는 ‘임대주택금융센터’(2개소) 기능을 통합하여 권역별 ‘주택도시금융센터’ 5개소(동부·서부·남부1·남부2·중부)로 운영한다.

* 3개 도시금융센터 + 2개 임대주택금융센터 → 5개 주택도시금융센터

PF보증을 취급하는 ‘PF금융센터’(2개소)와 정비사업대출보증을 취급하는 ‘정비사업금융센터’(2개소)도 기능을 통합하여 권역별 ‘PF금융센터’ 4개소(동부·서부·남부·중부)로 운영한다.

* 2개 PF금융센터 + 2개 정비사업금융센터 → 4개 PF금융센터

HUG는 이번 영업부서 정비를 통해 영업조직 간 업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 전국 단위 발생업무인 금융상품에 대한 고객편의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재광 HUG 사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별도 증원없이 조직의 기능조정과 통·폐합을 통해 HUG의 핵심업무 역량을 강화하고 효율성을 제고한다는 측면에서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HUG는 경영환경 변화에 따른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고객중심의 경영방침을 강화하여 지속가능성과 경쟁력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