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권영진 시장과 시민들 함께 수영대회 응원하며 형제 도시 의미 되새겨
상태바
이용섭·권영진 시장과 시민들 함께 수영대회 응원하며 형제 도시 의미 되새겨
  • 한재일 기자
  • 승인 2019.07.24 0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민 1700여 명 광주시민과 한데 모여 열띤 응원 펼쳐
권영진 대구시장 "대구·광주 하나 되는 일에 모든 것 던질 것"
이용섭 광주시장 "영호남, 갈등 딛고 다방면 교류협력 증진"
왼쪽부터 김정숙 여사, 이용섭 광주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왔다.[사진제공=광주시]
왼쪽부터 김정숙 여사, 이용섭 광주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선수들을 응원하기 위해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왔다.[사진제공=광주시]

 

[부산=동서저널] 한재일 기자 = 대구시와 광주시가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다시 한번 달빛동맹의 위력을 보여줬다. 

광주시는 대구시민 1700여 명이 광주를 방문해 광주세계수영대회 단체 관람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대회 기간 대구시민은 광주를 찾아 경기를 관람하고 민간단체들은 공동행사를 기획했다. 경기장 주변에서는 대구시 문화예술 단체가 공연행사를 펼치는 등 다방면에서 대회 성공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주 경기장에 도착한 이들은 경기장을 가득 메운 광주시민과 한데 어울려 우리나라 선수들을 목청 높여 응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  이용섭 광주시장이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사진제공=광주시]
권영진 대구시장, 이용섭 광주시장이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사진제공=광주시]

 

이날 이용섭 대회 조직위원장 겸 광주시장도 권영진 대구시장과 대구시민, 광주시민과 경기를 함께 보며 달빛동맹의 의미를 되새겼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형제 도시 광주에서 개최된 것을 축하드린다"며 "영호남 지역갈등을 우리 세대에서 끊어내고 새로운 시대를 물려줘야 하며 그 시작이 달빛동맹으로 이용섭 시장님과 함께 대구와 광주가 하나 되는 일에 모든 것을 던지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5·18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달빛동맹이야말로 대한민국 교류와 협력의 성공적인 모델이라고 강조하셨다"며 "영호남은 정치적 이유로 분열과 갈등이 있었지만, 지금은 어느 곳보다도 교류와 협력이 증진되면서 형제처럼 잘 지내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어 "수영대회를 개최하며 대구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앞으로 대구의 일이나 행사가 있으면 발 벗고 나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권영진 대구시장,  이용섭 광주시장이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사진제공=광주시]
권영진 대구시장, 이용섭 광주시장이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사진제공=광주시]

 

광주와 대구가 시장부터 관계자, 시민들까지 모두 하나가 된 모습에 김정숙 여사가 이용섭 시장에게 손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김 여사는 "이용섭 시장님과 권영진 시장님 두 분이 5·18기념식 때 함께 계신 모습과 에 감동 받았다"며 "오늘도 권영진 시장님이 광주수영대회를 응원하러 와 주신 모습을 보고 우리 국민들께서도 좋은 인상을 받으셨을 것이다. 동서화합을 위한 두 분의 진정성과 달빛동맹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22~23일 양일간 이어진 '대구의 날' 행사 공연으로 대구 예총 공연팀인 '곽동현과 슈퍼밴드'의 퓨전국악, 대구 학생들로 구성된 '신타카타카'의 타악앙상블 공연, 영남대·대구예술대학 연합무용단의 무용·탭댄스·힙합 공연, 계명문화대 뮤지컬팀의 알라딘·라이언킹 뮤지컬 등의 공연을 참가 선수단과 광주시민들에게 선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