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장 선출…중앙-지방간 소통 시작
상태바
권영진 대구시장,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장 선출…중앙-지방간 소통 시작
  • 한재일 기자
  • 승인 2019.08.08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제13대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장으로 선출됬다.[사진제공=대구시]
권영진 대구시장은 제13대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장으로 선출됬다.[사진제공=대구시]

 

[부산=동서저널] 한재일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은 제13대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장으로 선출되어 오는 9일 지방 자치회관 개관식을 시작으로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장으로서의 첫 역할을 수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개관식에는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순은 자치분권 위원장,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등 중앙 및 지방정부 관계자 100여 명이 참여해 개관식에 참여한다. 
 
지방자치 회관은 중앙과 지자체간의 협력 및 지자체 간 협업과 소통의 공간이 필요하다는 지자체의 의견에 따라 지난 2016년 2월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 정기총회에서 건립하기로 했고 오늘 개관식을 갖게 됐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7월 24일 소수의 야당 단체장이라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여야를 아우르는 특유의 친화력과 리더십으로 여·야 시도지사 전원 만장일치로 회장에 선출됐다.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는 각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간 소통과 협치를 총괄ㆍ조정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1999년 창립됐으며 권영진 시장은 대구시장으로서는 처음으로 회장에 선출됐다.

권영진 협의회장은 앞으로 국내에서는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관련 주요 정책에 대해 심의하고, 해외에서는 지방정부의 세계화를 견인하는 중추적 역할을 수행한다.

권 회장은 지방 자치회관 개관식에서 제막식, 17개 시·도 화합을 위한 합토 기념식수 등 개관 행사 후, 전국 16개 광역시도의 사무소 및 관련 입주기관을 방문하면서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장으로서의 첫 소통 행보를 시작한다.

정부 부처의 세종시 이전이 완료되면 명실상부한 대 중앙정부 전초기지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되며, 지방정부와 중앙을 이어주는 소통과 협력의 열린 공간이 될 전망이다.

권영진 협의회장은 "새롭게 건립되는 지방자치 회관이 성숙한 지방자치와 실질적 지방분권을 이루는데 기여하고, 대한민국의 균형발전, 지방정부의 세계화를 이루는데 더욱 힘쓰겠다"며, "지방의 힘이 곧 나라의 힘이 되는 분권 시대를 만들어가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회장으로서의 첫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