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제진흥원, 8월~11월 마지막 주 수요일 저녁7시 ‘신발관 극장’ 및 신발공예 체험 운영
상태바
부산경제진흥원, 8월~11월 마지막 주 수요일 저녁7시 ‘신발관 극장’ 및 신발공예 체험 운영
  • 월간 동서저널
  • 승인 2019.08.26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발관 극장’ 포스터[사진제공=부산경제진흥원]
‘신발관 극장’ 포스터[사진제공=부산경제진흥원]

부산경제진흥원 한국신발관은 오는 28일부터 11월 27일까지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에 문화가 있는 날을 운영, 신발관 3층 세미나홀에서 ‘신발관 극장’을 연다.

‘신발관 극장’은 신발을 소재로 한 영화를 상영하며, 참여한 시민들에게 생활 속 ‘신발’에 대한 감성적 이해와 추억을 소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8월 28일 첫 상영작은 ‘1987’이다. 지난 2017년 12월에 개봉한 이 영화는 누적 관객수 700만 명 이상을 기록한 흥행작으로 2018년 청룡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6월 항쟁을 다룬 ‘1987’에서 극중 故 이한열 열사(배우 강동원)가 신었던 ‘타이거 운동화’를 진흥원 신발산업진흥센터에서 복원하여 소품으로 제작한 바 있다.

극중 ‘타이거 운동화’는 현재, 한국신발관 1층에 농구선수 서장훈, 산악이 엄호길 대장 등 유명인 신발과 함께 전시되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신발관은 영화 관람을 하는 시민에게 전원 무료로 팝콘과 기념품을 제공한다. 또한, 영화 상영 시작 전 오후 5시부터는 지하 1층 폴짝센터에서 공예체험 프로그램도 함께 추가 운영한다.

참가신청은 한국신발관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부산경제진흥원 성기관 신발산업진흥센터장은 “한국신발관에서는 부산신발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다양한 문화체험프로그램으로 부산시민과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관심을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