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4일 개막
상태바
2019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4일 개막
  • 월간 동서저널
  • 승인 2019.10.23 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데렐라 탄생 전통 이어지나…
고진영·이정은 동반 출격
LPGA 인터내셔널 부산 전경[사진=동서저널]
LPGA 인터내셔널 부산 전경[사진=동서저널]

24일부터 나흘간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파72)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이 열린다.

이 대회는 한국에서 열리는 유일한 LPGA투어 대회다.

작년까지 17차례 치러진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이 없어진 대신 올해 창설됐다.

대회 이름, 장소, 주최하는 타이틀 스폰서가 모두 바뀌었지만 변하지 않은 건 세계 여자 골프 최강국 한국 땅에서 열린다는 사실이다.

그렇지 않아도 강한 한국 여자 골프는 홈그라운드 이점까지 누린다는 뜻이다.

지난해까지 국내에서 열린 17차례 LPGA투어 대회에서 한국 선수가 11번이나 우승했다.

2017년 고진영(24), 지난해 전인지(25)가 우승했으니 올해 한국 선수가 정상에 오르면 3년 연속 한국인 챔피언 탄생이다.

가능성은 매우 높다. 워낙 많은 한국 선수가 출전한다.

출전 선수 84명 가운데 절반이 넘는 46명이 한국 국적이다. 교포 선수까지 합치면 50명에 이른다.

세계랭킹 1위이자 상금, 올해의 선수, 평균타수 등 개인 타이틀 전 부문에서 1위를 달리는 고진영과 신인왕을 일찌감치 확정한 세계랭킹 3위 이정은(23)은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부산으로 시집온 '부산댁' 허미정(30) 역시 우승 가능성이 높은 선수로 거론된다.

아시아 지역 대회에서 강한 양희영(30)과 유소연(29), 김세영(26), 김효주(24), 지은희(32) 등 우승해도 하나도 놀랍지 않을 후보가 즐비하다.

지난해 고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부활의 우승 샷을 날린 전인지도 가세했다.

무엇보다 큰 관심사는 신데렐라의 탄생 여부다.

작년까지 17차례 한국 땅에서 열린 LPGA투어 대회에서 LPGA투어 비회원인 한국 선수 5명이 우승해 LPGA 투어에 직행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도 2017년 한국에서 열린 LPGA투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으로 LPGA투어 진출을 이뤄냈다.

이번 대회에는 종전 12명보다 더 늘어난 30명의 국내 선수에게 출전 기회가 돌아가 신데렐라 탄생 가능성이 훨씬 커졌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가 사실상 공동주관이나 다름없는 LPGA투어의 로컬 파트너로 참여하면서 출전 선수가 확 늘어났다.

KLPGA투어의 '대세' 최혜진(20)은 여섯번째 신데렐라로 화려하게 변신할 후보 0순위다. 최혜진은 부산에서 고등학교까지 다녔다.

이미 LPGA투어에서 우승을 경험한 장하나(27)는 물론이고 이다연(22), 박민지(21) 등 KLPGA투어 상위 랭커들은 LPGA투어에서도 밀리지 않는 실력이다.

올해 KLPGA투어에 불어닥친 새내기 돌풍의 주역 임희정(19), 조아연(19)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이 대회에서 딴 상금은 KLPGA투어 상금랭킹에도 포함된다.

대상과 신인왕 포인트도 성적에 따라 분배된다.

상금왕, 대상, 신인왕 경쟁에 중대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중국에서 뷰익 LPGA 상하이 2연패를 달성하고 기분 좋게 '고향' 부산으로 건너온 미국교포 대니엘 강과 이민지(호주),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 교포 선수들도 우승을 노린다.

제시카와 넬리 코르다 자매(미국), 모리야와 에리야 쭈타누깐 자매(태국), 해나 그린(호주)과 브룩 헨더슨(캐나다) 등이 한국 선수 우승을 저지하겠다며 출사표를 냈다.

포토콜에 참석한 선수들. 왼쪽부터 최혜진, 폴라 크리머, 대니엘 강, 고진영, 브룩 헨더슨, 허미정[사진=동서저널]
포토콜에 참석한 선수들. 왼쪽부터 최혜진, 폴라 크리머, 대니엘 강, 고진영, 브룩 헨더슨, 허미정[사진=동서저널]

22일 열린 포토콜에서 참석한 선수들은 우승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