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020년 국가 예산 3조 원 시대 열었다
상태바
울산시, 2020년 국가 예산 3조 원 시대 열었다
  • 한재일 기자
  • 승인 2019.12.11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3조 2,715억 원 확보 … 전년보다 7,203억 원(28.2%) 증액
2015년 2조 원 시대 열고, 5년 만에 3조 원 시대 도약
모든 시정 역량 집중 및 지역정치권 공조로 이뤄낸 성과
송철호 울산시장이 2020년도 국가 예산 확보 기자회견을 진행 하고 있다.[사진제공 = 울산시]
송철호 울산시장이 2020년도 국가 예산 확보 기자회견을 진행 하고 있다.[사진제공 = 울산시]

 

[부산=동서저널] 한재일 기자 = 울산시가 2020년도 국가 예산 확보 3조 원 시대를 열었다.

울산시는 2020년 국가 예산으로 국고 보조사업 1조 3,339억 원, 국가 시행사업 1조 4,913억 원, 보통교부세 4,463억 원 등 총규모 3조 2,715억 원을 확보했다고 12월 11일 밝혔다.

이는 전년도 2조 5,512억 원 대비 28.2% 증가한 7,203억 원이 증액된 것으로 2006년 처음 1조 원대, 2015년 2조 원대를 돌파한 후, 5년 만에 3조 원 시대를 여는 쾌거를 이뤘다.

최근 5년간 보통교부세를 포함한 울산시의 국가 예산 확보 현황은 2015년 2조 2,144억 원(보통교부세 697억 원), 2016년 2조 4,230억 원(보통교부세 1,127억 원), 2017년 2조 6,642억 원(보통교부세 1,568억 원), 2018년 2조 4,256억 원(보통교부세 3,037억 원), 2019년 2조 5,512억 원(보통교부세 3,961억 원)으로 이번에 확보한 2020년 국가 예산이 역대 최대 규모다.

울산시는 그동안 보통교부세가 매년 12월 말에 확정되어 국가 예산 확정 발표 시점에 포함하지 못했으나, 올해부터 원활한 예산 편성을 위하여 9월 말에 확정됨에 따라 이번 국가 예산에 포함해 발표했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올해 5월부터 조선업 위기로 시작된 지역 경기침체가 내년에도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행정안전부를 상대로 울산의 어려운 경제 상황과 재정여건을 강조하고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해 왔다.

울산시는 국가 예산 신청단계, 정부안 심사단계, 국회 심사단계 등 단계별 맞춤형 국가 예산 확보 전략을 수립하여 국가예산보고회, 예산정책협의회, 지방재정협의회 등 각종 전략회의를 통해 국가 예산 확보에 총력 대응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이 2020년도 국가 예산 확보 기자회견을 진행 하고 있다.[사진제공 = 울산시]
송철호 울산시장이 2020년도 국가 예산 확보 기자회견을 진행 하고 있다.[사진제공 = 울산시]

 

특히, 국회 증액단계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을 필두로 부시장, 실국장 등 간부공무원이 수차례 중앙부처와 국회를 방문해 기획재정부 제2차관과 핵심간부, 지역 국회의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여야 간사 등과 면담을 통해 국가 예산 확보 총력전을 펼쳤다.

지역정치권도 여야를 떠나 초당적으로 협력하여 핵심 사업별로 역할을 나눠 정부를 설득하고 가교역할을 하는 등 전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사력을 다해 확보한 국가 예산이 울산이 당면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대한민국 성장엔진으로 서는 데 일조하도록 시민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