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창원시-재단, 중단없는 마산로봇랜드 추진 위해 총력
상태바
경남도-창원시-재단, 중단없는 마산로봇랜드 추진 위해 총력
  • 한재일 기자
  • 승인 2020.02.12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테마파크 민간사업자 운영중단 통보, 現 운영사 임시 비상 운영, 공모 절차 통해 제3 운영사 선정
- 테마파크 활성화 대책 마련 등 로봇랜드 사업 정상화 방안 모색
김영삼 경남도 산업혁신국장(가운데)이 11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경남마산로봇랜드와 관련한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 = 경남도청]
김영삼 경남도 산업혁신국장(가운데)이 11일 오후 도청 브리핑룸에서 경남마산로봇랜드와 관련한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 = 경남도청]

 

[부산=동서저널] 한재일 기자 = 경남도와 창원시, 경남로봇랜드재단은 중단없는 테마파크 운영을 위해 10일 경남도청에서 비상 운영을 추진했다.

이는 경남마산로봇랜드(주)가 테마파크 운영중단 및 운영권 이전을 지난 7일 통보 해옴에 따라 열렸다.

김경수 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정창선 로봇랜드재단원장 등 민간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상대책 회의를 열고 테마파크의 비상 운영계획과 로봇랜드 정상화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테마파크가 중단없이 운영되어야 한다는 방침에 따라, 테마파크 운영의 연속성, 안전 확보, 고용 유지 등을 위해 현 운영사인 서울랜드 서비스가 일정 기간 임시운영하고, 공모 절차를 거쳐 제3의 운영사를 선정하여 위탁·운영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테마파크 활성화를 통한 로봇랜드 사업의 정상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그동안 제기되어 왔던 테마파크 이용료 다변화를 위한 입장권과 인기 시설 이용료 분리 방안도 검토 중이며 학교와 지역축제, 기업 학회 행사와 연계하여 성수기를 대비한 공격적 마케팅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경남도 김영삼 산업혁신국장은 "로봇랜드 테마파크가 차질없이 운영되고 향후 로봇랜드 사업에 대해 도민들이 걱정하지 않도록 수시로 사업 진행 상황을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